치핵(질)이란?

 

일반인이 알고있는 치질은 의학적인 용어로 치핵이라
합니다. 우리나라의 50세 이상 성인의 약 50%에서
이러한 질환을 갖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배변시에 변 자체의 충격을 감소시키는 항문안쪽의
점막 하 혈관조직이 반복되는 힘든 배변으로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혈관의 충혈 및 확대와 주위조직이
탄력을 잃고 늘어져 발생합니다. 치핵은 내치핵과
외치핵으로 나누는데 항문 밖의 피부가 늘어져 잇는
것은 외치핵이고 항문안쪽의 직장점막이 내려와
항문밖으로 나오는 것을 내치핵이라 하는데 이 둘이
혼합되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핵은 네가지로 정도를 나타내는데 1,2기는 좌욕 등의 보존적 치료로 치유되며 3.4기는 수술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도 : 배변시 출혈만 있으며 통증은 없고, 치핵 덩어리가 항문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

2도 : 배변시 치핵 덩어리가 항문 밖으로 나왔다가 저절로 들어간다.

3도 : 배변시 항문밖으로 나온 치핵 덩어리가 저절로 들어가지 않아 손으로 밀어 넣는다.

4도 : 치핵 덩어리가 불쑥 항문 밖으로 나와 들어가지 않고 나온 채로 있다.

 
 

치핵의 원인

유전적 요소(가족력)도 하나의 원인이나 이 보다는 오히려 변비가 있으면 과다하게 힘을 주게 되고 굵고 딱딱한 변이 항문관을 지나가면서 항문을 손상시키고 염증을 일으켜 항문질환을 일으키기 쉽게 됩니다. 흔히 화장실에서 신문이나 잡지 등을 읽으면서 장시간 대변을 보게 됨으로써 항문의 상태는 극도로 악화됩니다. 그 외에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는 직업이나, 지나친 음주, 임신, 출산 등이 원인 및 악화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치핵의 증상

항문출혈, 탈항, 통증, 항문주위가려움 등이 있습니다. 대부분 통증없는 출혈이 있거나 항문 밖으로 돌출된 직장점막을 가장 많이 불편해 하십니다. 그러나 항문으로의 출혈은 간혹 대장 및 직장의 종양에서도 관찰되는 증상이므로 항문출혈이 있을 시에는 전문의와 상의 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핵의 진단

육안적 관찰과 직장수지검사 그리고 항문경 검사 등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저희 병원에서는 최신 전자항문경를 구비하여 환자가 직접 자신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치핵의 치료

보통 치핵이 있는 환자는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으나 치핵환자의 20-30%만이 수술을 받습니다. 따라서 먼저 전문의가 환자를 진찰하고 그 상태에 따라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치료 방법을 선택하게 되는데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일단 보존적 치료 방법을 권하게 되며 심한 경우에도 비 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 중에서 신중하게 선택하게 됩니다.

보존적 요법은 쉽게 시행할 수 있으며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하며 기본이 됩니다. 그 중 좌욕은 모든 치핵의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며 치료법입니다. 치핵은 변비와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와 과일을 섭취하여 대변의 양을 늘려 변비를 없애야 하며 일정한 시간에 대변을 보고 짧은 시간 내에 배변을 마치도록 하여 항문의 상태를 개선 시켜야 합니다.

과거에는 비 수술적 치료(주사요법, 결찰법, 냉동요법, 적외선 치료법, 레이저 요법; CO2 레이저, YAG 레이저)를 사용하였으나 현대에는 이러한 술식의 효과는 의문시 되며 재발이나 출혈 등 많은 문제점이 있습니다.

근본적 치료로는 수술적 치료가 가장 좋습니다. 충분한 마취 하에서 정확하게 치핵 부위를 잘라낼 수 있기 때문에 치핵치료 방법 중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숙련된 외과의사에 의해 수술을 시행 받을 경우 가장 재발이 적고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며 3도,4도 치핵 및 다발성 치핵의 치료에 거의 필수적입니다.

저희 병원에서는 최근에야 시술되어 각광을
받고있는
"고주파 치핵 치료기" 라는 기기를
이용하여 무출혈, 무통증의 최신 수술법을
시술하기 때문에 빠른회복, 최소한의 동통,
합병증의 감소 등을 보여왔습니다.
이러한 수술법의 발달로
당일수술하여
당일퇴원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오른쪽 사진은 현제 본 원에서 보유 중인 고주파치핵치료기 입니다.